화성시 제조 및 서비스업 평균 매출 전년대비 1억 4천만원 감소

화성상의, 2019 화성시 경제지표조사 최종보고회 개최

편집국 | 기사입력 2019/12/19 [15:32]

화성시 제조 및 서비스업 평균 매출 전년대비 1억 4천만원 감소

화성상의, 2019 화성시 경제지표조사 최종보고회 개최

편집국 | 입력 : 2019/12/19 [15:32]

▲ 2019년 화성시 경제지표조사 최종보고회가 18일 화성상의 3층회의실에서 진행되고 있다.     © 편집국


화성시와 화성상공회의소(회장:박성권)는 지난 18일 오후 화성상공회의소 의원회의실에서 「2019 화성시 경제지표조사」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화성시와 화성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실시한 「화성시 경제지표조사」는 화성시 산업경제의 변화흐름을 파악하고 경제정책 방향의 기초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격년제로 실시하고 있다. 올 해는 지난 11월부터 총 1,500개 사업체 조사를 마쳤으며, 제조업 및 서비스업 1,250개사,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 250개사를 대상으로 했다.

 

조사결과 화성시 전체 사업장 추정규모는 50,710개로써, 제조업 사업장 18,221개(32.7%), 서비스업 사업장 18,225개(32.7%), 도소매업 사업장 11,032개(19.8%), 음식숙밥업 사업장 8,232개(14.8%)로 나타났다.
규모별로는 전체 사업장 중 88.2%는 1~9인의 소규모 사업체였으며, 지역별로는 남부권(봉담, 우정, 향남, 팔탄, 장안, 양감, 정남)의 사업장 수가 48.6%로 가장 많았다.

 

2018년 기준 화성시 제조/서비스업의 평균 매출액은 34억 4천만원으로 전년보다 1억 4천만원(4.0%)감소했고, 이는 전국 평균 매출액인 17억 9천만원보다 월등히 높은 수치이다. 또한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의 매출액은 8억 7천만원으로 전년대비 1억 2천만원(15.9%)증가했으며, 전국 평균 매출액인 약 7억 1천만원 보다 높게 나타났다.

 

2018년 기준 제조업 및 서비스업 근로자 수는 298,643명으로서 월평균 임금은 266만원,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 근로자 수는 65,579명으로서 월평균 243만원 수준의 임금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역별 근로자 수를 확인 시, 제조업 및 서비스업에서는 남부권(151,830명)이,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에서는 동부권(29,537명)이 각각 근로자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제조업 및 서비스업의 월평균 근로시간은 월 187시간, 도소매 및 음식숙박업의 경우 월 207시간으로 조사되어 2016년(월 198시간/216시간) 대비 감소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퇴사 인원 대비 채용 규모에서는 사무직은 108.5%, 현장직은 91.7%(제조업 및 서비스업 기준)를 보이고 있어 관내 기업들이 사무직 대비 현장직의 인력 고용에 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인력확보를 위한 지원사항(제조업 및 서비서업 기준)을 묻는 질문에는 출퇴근 교통인프라 확충이 32.2%로 2017년 조사치(14.2%) 대비 높은 증가폭을 보이며 가장 높게 응답되었으며, 권역별로는 동부권 대비 서부권(34.3%)과 남부권(35.8%)에서 높은 비중을 차지하였다. 이는 서부권의 제한적인 주거권과 50%이상을 차지하는 남부권의 근로자 비율(50.8%), 동부권 대비 상대적으로 열악한 교통 환경 등이 주요 원인으로 작용되어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본 조사에 대한 문의사항은 화성상공회의소 조사진흥팀(Tel. 031-350-7943)또는 화성시 소상공인과(Tel.031-369-3520)로 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