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봉담읍 불법방치폐기물 행정대집행 시작

봉담읍 세곡리 불법 방치폐기물, 내년 2월 중순까지 전량 처리 예정

편집국 | 기사입력 2019/12/12 [11:37]

시, 봉담읍 불법방치폐기물 행정대집행 시작

봉담읍 세곡리 불법 방치폐기물, 내년 2월 중순까지 전량 처리 예정

편집국 | 입력 : 2019/12/12 [11:37]


화성시가 봉담읍 세곡리에 불법 적치된 방치폐기물의 행정대집행을 시작했다.

세곡리 산75번지 일대에 방치된 약 8,550톤가량의 방치폐기물은 그동안 침출수 발생 등 환경오염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이에 시는 2018년부터 폐기물처리업자 고발 및 행정처분을 진행해왔으며, 처리가 지연됨에 따라 지난달 직접 5개 위탁처리업체와 계약을 체결하고 9일 첫 삽을 떴다.

 

폐기물은 내년 2월 중순까지 전량 처리될 예정이며, 국·도비 15억 원을 포함 총 21.4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는 폐기물처리를 완료한 후 구상권 청구를 통해 폐기물 처리비용을 토지소유주 및 행위자 등에 징수할 방침이다.

 

이병열 환경사업소장은 “주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폐기물을 우선 처리하는데 집중할 것”이라며, “끝까지 책임소재를 밝히고, 더 이상의 폐기물 관련 불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