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코로나19’ 대응 취약계층에 191억 원 긴급 투입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사회복지시설 거주자 44만3천명 대상

염재황기자 | 기사입력 2020/02/14 [09:55]

도, ‘코로나19’ 대응 취약계층에 191억 원 긴급 투입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사회복지시설 거주자 44만3천명 대상

염재황기자 | 입력 : 2020/02/14 [09:55]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수요 및 구입비용 증가…미세먼지 마스크 조기 보급 추진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사회복지시설 거주자 44만3천명 대상
시군에서 마스크 보급계획 수립, 사업자 선정·구매 후 지원대상자에게 보급

 

경기도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취약계층 마스크 조기 보급에 191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고 14일 밝혔다.

▲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사회복지시설 거주자 44만3천명 대상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 마스크를 신속히 배부해 구입비용 부담 없이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염재황기자


도는 도내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사회복지시설(노인, 장애인 시설 등) 거주자 44만3천명에게 식약처 인증 보건용 마스크를 1인당 50매씩 보급할 예정이다.


앞서 도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취약계층 마스크 보급 사업을 통해 미세먼지에 취약한 노인 등을 대상으로 미세먼지 마스크를 무료 보급해 왔다.


그러나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수요가 늘고 구입비용 부담이 증가한 데 따라 상·하반기 예산을 한꺼번에 투입해 조기 배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각 시군에서는 양질의 마스크 보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적합한 납품업체를 선정하고, 지원대상자를 파악해 마스크 세부 보급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도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사회복지시설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마스크가 배부될 수 있도록 시군과 협력할 방침이다.
이병우 도 복지국장은 “기초생활수급자 등 저소득 취약계층에 마스크를 신속히 배부해 구입비용 부담 없이 코로나19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취약계층 마스크 보급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