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신대학교 치매극복 선도대학 지정

편집국 | 기사입력 2019/12/12 [10:13]

한신대학교 치매극복 선도대학 지정

편집국 | 입력 : 2019/12/12 [10:13]


오산시가 치매 친화적 지역 환경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12월 9일 한신대학교를 치매극복 선도대학으로 지정하고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치매극복선도학교’는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환자와 가족이 필요할 때 지역주민의 도움을 받아 어려움 없이 살아갈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오산시치매안심센터는 한신대학교 재활학과, 사회복지학과 교직원과 학생들을 대상으로 치매파트너 교육 실시와 치매 자원봉사활동 참여 등 지역사회와 연계한 다양한 치매 친화 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치매파트너플러스 양성 및 치매극복선도기관 지정 확대를 통해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환자와 가족이 안심할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