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즈카페 중금속 오염 ‘경기’‘대전’ 심각

4곳 중 3곳은 중금속 오염 ... 납 최대 1,475배 검출

이형찬 기자 | 기사입력 2019/10/02 [10:25]

키즈카페 중금속 오염 ‘경기’‘대전’ 심각

4곳 중 3곳은 중금속 오염 ... 납 최대 1,475배 검출

이형찬 기자 | 입력 : 2019/10/02 [10:25]

키즈카페 4곳 중 3곳은 중금속 오염이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송옥주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어린이활동공간 환경안전관리강화사업 보고서>에 의하면, 환경부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지난해 9월부터 11월까지 키즈카페 1,894개소를 조사한 결과 75.5%에 달하는 1,430개소가 중금속 환경기준을 초과했다.

 

이번 정밀조사는 전국 키즈카페 내 울타리, 바닥 및 놀이기구 바닥 등을 조사한 것으로, 페인트를 칠한 실내·외 시설, 시트지·벽지 등 마감재료를 사용한 시설에서 중금속(납, 카드뮴, 수은, 6가크롬)의 합이 700[mg/kg] 초과하거나 납이 420[mg/kg] 초과시 부적합 판정했다.

▲ 키즈카페 조사대상 예시     © 편집국

 

중금속이 가장 많이 검출된 곳은 경기도 의왕시에 소재한 키즈카페로 무려 80만 9,100[mg/kg]이 검출됐다. 이는 적합기준치의 1,156배에 달한다. 지역별로 보면 대전 지역의 중금속 기준 부적합 키즈카페 비율이 88.7%로 가장 높았다.

 

대전지역 내 전체 53곳 키즈카페 중 47곳이 부적합 판정을 받은 것이다. 반면 중금속 부적합 키즈카페가 가장 적은 지역은 전남(57.8%)이지만 절반 이상이 부적합한 상황이었다.

 

중금속 중 납(Pb)이 가장 많이 검출된 곳 역시 경기도 의왕시 소재 키즈카페로 무려 61만 9,300[mg/kg]이 검출됐다. 적합기준 대비 1,475배에 해당하는 수치다. 납 기준초과 키즈카페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대전(86.8%), 가장 낮은 지역은 서울(57.6%)로 조사됐다.

 

송옥주 의원은 “다양한 중금속은 어린이의 건강·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만큼 정부(환경부)가 나서서 키즈카페를 적극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