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청원 의원,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되면 양국에 큰 파국”

방일단 1박2일 의회 외교일정 나서

이형찬 기자 | 기사입력 2019/07/31 [15:01]

서청원 의원,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되면 양국에 큰 파국”

방일단 1박2일 의회 외교일정 나서

이형찬 기자 | 입력 : 2019/07/31 [15:01]


국회 방일 의원단 단장이며 한일의회외교포럼 회장이기도 한 무소속 서청원 의원(사진)은 31일, 국회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김진표, 자유한국당 윤상현, 바른미래당 김동철, 민주평화당 조배숙, 정의당 이정미 의원 등 총 10명의 여야 의원으로 구성된 방일단은 출국해 1박 2일간의 의회 외교일정에 나선다.

 

서 의원은 이날 오전 일본으로 출국하기 전 기자들을 만나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되면 양국에 큰 파국, 파장이 일어 마주 오는 열차와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지 않겠느냐”며 “일본의 백색국가 명단 배제 유예를 포함해 아베 총리에게 전달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는 시간을 갖고 양국 외무지도자가 만나 더이상 문제가 번지지 않도록 노력해 달라는 이야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방문을 통해 서 의원은 방일단과 자민당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 공명당의 야마구치 나쓰오 대표 등의 만남이 확정됐다며 일본의 여야 지도자도 고루 만날 것을 시사했다.

 

이와함께 이번 방문을 통해 “의회가 윤활유·가교 역할과 분위기 조성 역할을 하겠다는 것”이라며 “여야 의원도 한일 간 어려운 문제를 법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일이면 모든 것을 협력할 생각을 하고 있다는 것을 일본 지도자들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